1+1,

결혼 후,
신혼여행 한 주 + 복귀한 일상으로 한 주를 보냈다.

엄마보다도 나를 더 걱정해 주는 사람이 옆에 있다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
반지 만큼이나 어색한 책임감에 좀 무겁기도.

아침에 일어나 새벽까지 타올랐던 모니터 앞에 붙어 있는 홍삼 챙겨먹으라는 포스트잇이,
요사이 내 삶의 낙. 
Trackback 0 Comment 1
  1. 030 2012.03.27 16:35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일찍 눈뜨면 그것도 없습니당..

prev 1 ··· 80 81 82 83 84 85 86 87 88 ··· 455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