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2살,

어느덧 서른 둘.

이제 '빠른'에서 '그냥'으로 줄여 부를 나이가 된 건가.
올 해는 그래도 미역국은 먹겠네.

어무니 아부지 감사합니다. 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87 88 89 90 91 92 93 94 95 ··· 456 next